검색

퀸즈식물원 교육센터, 곧 첫 삽 뜬다 건립기금모금 캠페인위원회, 모금 박차

- 작게+ 크게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12-04

▲     © 뉴욕일보

퀸즈식물원 교육센터건립을 위한 기금모금캠페인위원회가 11월 29일 맨해튼 첼시에 있는 ‘Saul & Gail Kupferberg’ 아파트에서 26명의 이사진, 관계자들과 함께 칵테일 리셉션 시간을 가졌다.

퀸즈식물원(보테니컬가든)가 교육센터 건립이 본격 추진 된다.
퀸즈식물원 교육센터건립을 위한 기금모금캠페인위원회가 11월 29일 맨해튼 첼시에 있는 ‘Saul & Gail Kupferberg’ 아파트에서 26명의 이사진, 관계자들과 함께 칵테일 리셉션 시간을 가졌다.
대부분 퀸즈식물원 이사가 참석한 미팅 겸 파티에서 수잔 라서트(Susan Lacerte)원장은 “5-6년 전부터 준비해 온 일이지만 드디어 우리가 2세들을 위한 교육센터를 짓는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다. 또한 건축사를 비롯해 모든 이사들이 물심양면으로 돕게 되어 기쁘다" 며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Saul Kupferberg는 플러싱에서 태어나고 퀸즈칼리지를 졸업한 후 모교에 막대한 재산을 기부한 Max Kuperferg의 아들로 퀸즈식물원의 이사로 있다. 작년에 97세로 생을 마감한 Max Kuperferg는 퀸즈칼리지 이외에도 플러싱병원, YMCA, 퀸즈식물원 등 40여개의 단체를 도운 플러싱 태생 자선사업가이다. 그의 이름을 따서 퀸즈칼리지에 ‘Kuperferg Center for Arts’가 있다. <최은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