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기 구울 때 암유발 물질 생성, 적색이든 흰색이든 구워먹으면 신장암 확률↑”

- 작게+ 크게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5-11-10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붉은색 고기뿐만 아니라 닭고기 등 흰색 고기도 석쇠에 구워서 먹으면 신장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9일 NBC 방송 등 언론들에 따르면 텍사스대 부설 엠디 앤더슨 암센터(MD Anderson Cancer Center) 시펭 우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암저널'에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신장암 진단을 받은 환자 659명과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 699명을 대상으로 평소 식습관과 조리법 등을 비교 분석한 것을 토대로 한 것이다.


연구팀은 사람들이 어떤 종류의 고기를 먹는지, 그것을 어떻게 조리하는지, 암에 걸리는 특정 유전자가 인간의 몸에서 어떤 방식으로 생성하는지를 주목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실제로 붉은색 고기뿐만 아니라 닭고기를 평소 석쇠에 구워먹는다고 밝힌 사람들이 신장암에 걸릴 확률이 높았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또 신장암에 걸리게 하는 2가지 유전적 돌연변이는 붉은색이나 흰색 고기를 석쇠에 구워 먹는 것에서 나타날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는 것이다.


게다가 신장암에 걸린 사람들은 평소 일반인보다 과일이나 채소를 적게 섭취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암 전문가들은 그동안 고기를 석쇠에 굽는 것은 암을 유발하는 인자를 생성할 수 있다고 언급해왔다. 직화구이를 한 고기가 암 유발물질을 생성한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암 유발의 주범은 2아미노-1메틸-6페닐 이미다조 피리딘과 아미노3-8디메틸이미다조 퀴녹살린 등 2가지 물질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미국을 비롯한 서구 사회의 식생활 패턴을 보면 대체로 붉은색 고기와 가공육을 많이 섭취한다"면서 "특히 고기를 조리하거나 가공하는 과정에서 암을 유발하는 돌연변이가 생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우 박사는 보고서에서 "고기를 많이 섭취하면 신장암 위험성이 높다는 이전 연구들이 있지만, 두 변수 간 상관관계는 입증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연구는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붉은색 고기와 가공육을 발암물질로 분류한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언론들은 강조했다.


미국에서 신장암 발병률은 남녀를 불문하고 10대 암에 포함돼있으며, 1990년 이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미국인 6만1천여 명이 신장암 판정을 받았으며, 1만4천여 명이 신장암으로 사망했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욕일보. All rights reserved.